본문 바로가기

[2020 박물관미술관주간] 행사기간 동안 진행되는 ‘테마가 있는 박물관ㆍ미술관 여행’ 프로그램은 각 지역의 박물관ㆍ미술관과 특색 있는 지역 관광자원을 연계한 ‘문화여행 프로그램’으로, 공모를 통해 4개 권역(수도권 / 강원·충청권 / 전라·제주권 / 경상권)에서 다양한 주제(역사‧예술가·건축‧설화 등)가 있는 9개의 여행 프로그램이 선정되었습니다.
올해 세계 박물관·미술관의 공통 주제인「다양성과 포용성을 위한 박물관·미술관」의 가치 확산을 위한 사업으로, 전국 15곳의 박물관·미술관에서 ‘다양성과 포용성’의 가치 확산을 위한 전시, 강연, 교육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됩니다.
이번 [2020 박물관미술관주간]에서는 그간 박물관에 직접 찾아가야만 볼 수 있던 작품들이 거리로 나와 초대형 LED 스크린을 통해 새로운 모습으로 국민들과 함께합니다.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미디어 아티스트인 이이남 작가와 꼴라쥬플러스(장승효&김용민)팀이 전시장에 갇혀 있던 유물들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일상에 지친 사람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물할 예정입니다.
전국 박물관과 미술관의 다양한 교육 및 체험 프로그램들을 만나볼 수 있는 박물관∙미술관주간 교육박람회는 올해 충청북도와 경상북도에서 개최되어, 온∙오프라인의 채널을 통해 지역 박물관과 미술관의 기획 프로그램을 다채롭게 구성하여 관람객을 맞이할 예정입니다.
한국박물관국제학술대회는 관련 분야 연구자들의 학술 활동과 연구 지원을 통한 구심점을 구축하고 박물관·미술관의 개념을 확장하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한 자리입니다. ICOM(국제박물관협의회)가 정한 세계박물관의 날(5월 18일)을 기념하여 [박물관 주간(Museum Week)]에 진행하는 한국박물관국제학술대회에서는 매년 국내외에서 국제적 명성을 지닌 전문가의 발표를 통해 박물관·미술관의 국제적 현상 이해와 정보 교류 활성화를 도모하고 관련 학술 단체의 계획적 연구 지원의 토대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또한, 한국박물관국제학술대회에는 매년 박물관·미술관 관련 학술단체가 참여하여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활발한 교류를 통해 학술연구의 활성화를 도모하고 있습니다. 올해로 14회를 맞이하는 한국박물관국제학술대회에 박물관·미술관 관련 학술단체 및 관련 분야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아래 지역을 클릭하여 2020 박물관∙미술관 주관에 참여하는 전국 박물관∙미술관 정보를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

전시개요

전시일정2020년 8월 13일(목) 17:00-22:00 / 2020년 8월 14일(금)-23일(일) 14:00-22:00

전시장소경복궁 정문(광화문) 담장 앞

약도 및 교통안내

지하철 - 3호선 경복궁역 4번, 6번 출구 / 5호선 광화문역 2번 출구

버스 - 세종문화회관 / KT광화문지사 / 경복궁

작품소개

[박물관 - 다시 태어나는 빛] 이이남

박물관의 플랫폼에 갇혀 있던 유물들이 일상의 공간으로 옮겨 다시 빛을 발하게 된다. 기존의 제도와 시스템에 의해 감상의 제한이 될 수밖에 없었던 문화재들이 디지털 데이터를 통해 현대적 언어로 대중과 소통한다. <박물관 – 다시 태어나는 빛>은 3가지 테마로 구성되어 있다. “피어나고, 살아가며, 날아오르는” 과정을 통해 생명의 탄생과 소멸, 문명의 발생과 재탄생되는 의미를 담아내고자 한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매화 속에서 피어오르는 나비 속에서 유물들이 태어나며 이후 경복궁을 담은 겸재 정선의 인왕제색도를 배경으로 유물들이 어울러진다. 이후 빛과 나비들이 어울러지는 모습 속에서 문화와 문명이 탄생되는 과정을 역동적으로 담아낸다.

작가소개

미디어 아티스트 이이남은 고전과 현대, 인류와 자연, 동양과 서양, 창작과 복제의 만남이 어떠한 현대적 가치로 재생산되는지를 고민하고 연구한다. 단순한 착시 현상이 아닌 움직이는 픽셀계의 복합적인 디지털 기술로 재해석한 작품을 통해 관객과 가상의 공간에서 더 밀접한 관계를 이뤄 상호소통을 실현한다. 디지털 기술을 통한 재해석은 시공을 초월하여 작가가 만들어 놓은 새로운 공간에서 작가와 관객이 소통하고 현대적 메시지를 주고받게 된다.

작품소개

[Fantastic History] 꼴라쥬플러스(col.l.ageplus)

우리나라 국보를 비롯한 소중한 문화유산들과 전 세계의 다양한 문화재들이 모두 함께 어우러져 같은 하늘 아래에서 춤을 추며 펼쳐진다. 인류의 화합과 소통 그리고 공유의 의미로 다 함께 춤추는 문화유산들은 살아있는 생명체처럼 묘사하여 대중들과 소통하게 한다. 과거의 문화예술품들이 현대 예술과 융합하여 현 시대인들과 새롭게 소통하게 함으로써 인류의 과거와 미래를 함께 통섭할 수 있는 매개체로서의 미디어 예술을 보여준다.

작가소개

장승효 작가와 김용민 작가로 구성된 꼴라쥬플러스(col.l.ageplus)는 디지털 매체를 기반으로 회화, 조각, 설치, 비디오, 공간연출 등의 다양한 장르의 예술을 융합하는 대한민국 대표 작가그룹이다. 팀명 col (함께) +ㅣ (하나) + age (시대)는 ‘장르와 장르를 서로 붙이다’, ‘시각과 시각을 서로 붙이다’, ‘공간과 공간을 서로 붙이다’, ‘기억과 기억을 서로 붙이다’ 라는 의미이다. 다양한 미술계의 분야가 장르의 구분을 없애고 모든 것을 융합하고 소통하여 빅뱅을 일으키는 곳이라는 의미를 담는다.